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9.12.31 10:09

멀리서 빈다.

조회 수 219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딘가

내가 모르는 곳에

보이지 않는

꽃처럼 웃고 있는

너 한 사람으로 하여

세상은 다시 한번

눈부신 아침이 되고

 

어딘가 네가

모른 곳에

보이지 않는 풀잎처럼

숨쉬고 있는

나 한 사람으로 하여

 

세상은

다시 한번

고요한 저녁이 된다. ( 시인  나 태주 )

 

* 2019년 마지막 끝자락의 날에 우리 모두의 건강과 안녕을

주님께서 허락해 주셨음에 감사드리며.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4 우리 신부님 안젤라 2021.03.15 869
113 저는 알지 못했습니다. 그레고리오 2021.03.12 493
112 오늘은 정말 당신 앞에 그레고리오 2021.03.12 312
111 내 생각에는, 안젤라 2021.03.04 315
110 우리의 엄마 : 1개 대대를 개종시킨 성모님 비둘기 2021.03.03 470
109 [ 청와대 청원글 ] 동의 부탁드립니다 . . 1 한사람의생명 2021.01.01 399
108 냐의 기도, 안젤라 2020.11.30 207
107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 권길상제오르지오 2020.08.26 242
106 사랑의 다른 이름들 그레고리오 2020.07.29 242
105 오늘 그레고리오 2020.05.26 256
104 하느님 만나기 (장 일순) 2 그레고리오 2020.05.22 228
103 어머니께 드리는글, 2 안젤라 2020.05.14 291
102 성덕으로 나아가고 싶다면... 1 비둘기 2020.05.13 214
101 판공을 마치며.... file 권길상제오르지오 2020.04.11 282
100 하느님 자비의 9일 기도(성 금요일부터 부활 제2주일(자비축일)전날까지 바침) 비둘기 2020.04.10 15376
99 대구 에서온 지인의 글 안젤라 2020.02.28 251
98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1 비둘기 2020.02.28 169
97 답답한 마음, 안젤라 2020.02.28 166
96 바보새라고 불리우는 새 2 권길상제오르지오 2020.02.25 180
95 떠날 수 있다면 떠나시지요(스콜라스티카 동정 성녀) 2 비둘기 2020.02.10 271
» 멀리서 빈다. 그레고리오 2019.12.31 219
93 성탄미사 안젤라 2019.12.25 214
92 - 용서 - 안젤라 2019.11.24 235
91 비정2 안젤라 2019.11.13 203
90 -아버지께 부치는 편지- 1 안젤라 2019.11.03 234
89 좋은 책 함께 읽어요~ 세라피나 2019.10.30 185
88 늙어서도 친구를 가질 수 있도록 1 그레고리오 2019.10.16 28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